>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헌법재판소의 심리를 촉구하며 4.
 
흡선치유닷컴 기사입력 2024/05/27 [14:30] 조회 47

▲     ©흡선치유닷컴

 

헌법재판소의 심리를 촉구하며 4.


'죄형법정주의'란 대한민국 헌법의 대원칙이자 형법 핵심 원칙 중의 하나로

범죄를 처벌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그 기준과 한계를 '법률'로써 규정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아무리 사회적으로 비난받아야 할 행위라 할지라도 법률이 범죄로서 규정하지 않았다면 처벌할 수 없으며, 범죄에 대하여 법률이 규정한 형벌 이외의 처벌을 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의료법 제27조 제1항은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 행위를 할 수 없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이 조항에서 예정된 처벌 상황은 면허 없는 사람이 의료 행위를 한 경우입니다.

그러므로 이 조항을 위반하는 결과가 되려면 먼저 <의료 행위>라는 것이 존재해야 하고, 의료인이 아닌 자가 그 행위를 하여야 합니다.

그러나 현행 의료법에는 의료 행위가 어떤 행위인지 개념 규정이 없습니다. 이 법률이 처벌하고자 하는 행위가 무엇이며 어떤 형벌이 주어질 것인가를, 일반 국민 누구나가 예견할 수 있도록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규정되어 있지도 않습니다. 어디까지가 규율해야 할 의료 행위이며 어디서부터는 규율할 필요가 없는 행위인지, 어떤 방법으로만 허용된다는 것인지 언급조차 없습니다. 특정 행위를 의료 행위라고 판단할 수 있는 징표나 요소조차도 언급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위 의료법 제27조 제1항은
"범죄의 구성요건은 반드시 법률에 명시되어 있어야 한다”라는 죄형법정주의 원칙을 충족할 수가 없어 헌법에 위배되므로 위헌입니다. 이것이 헌법재판소를 향한 저의 담대한 외침입니다.

 

(사)한국민족의학공동체
중앙회장  一天  이현기

기사입력: 2024/05/27 [14:30]  최종편집: ⓒ 흡선치유닷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윤자 한의학 박사, 일천 제자단 입문
'흡선치유법' 한의학적으로 고찰하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