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헌법재판소의 심리를 촉구하며 3.
 
흡선치유닷컴 기사입력 2024/05/20 [10:52] 조회 63

  © 흡선치유닷컴

 

헌법재판소의 심리를 촉구하며 3.

만 가지의 논란을 제쳐두고 제게 징역형을 선고하신 재판관님께 여쭙습니다. 지금 당장 불치병 또는 난치병에 걸려 극심한 고통 속에서 죽음만 기다리고 있는 환자가 있다고 가정해 봅시다. 그리고 그 병을 의사가 아니면서 잘 고치는 사람이 있다고 해봅시다. 그때 이 환자는 그 사람에게 가서 치료를 부탁해야 합니까, 아니면 의사•한의사 외에는 치료를 금한다는 의료법을 준수하면서 죽음을 맞이해야 합니까?

재판관님 자신의 경우라면 죽음을 택할지언정 법을 지킬 것을 맹세한다고 칩시다. 하지만 배우자, 부모 형제, 친구가 그런 병에 걸렸을 때 그들에게도 똑같은 결정을 요구할 수 있으신지요?

나아가 재판관님은 병고에 시달리는 일반 국민을 향하여, "여러분은 고통을 감수할지언정 이 의료법을 어겨서는 안 된다"라고 요구할 자신이 있나요? 정말 그럴 자신이 있으신지요?

 

(사)한국민족의학공동체
중앙회장  一天  이현기

 

기사입력: 2024/05/20 [10:52]  최종편집: ⓒ 흡선치유닷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윤자 한의학 박사, 일천 제자단 입문
'흡선치유법' 한의학적으로 고찰하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